비문증


수완점 진료시간 월 - 금 : 9:00 - 18:30 토요일 : 9:00 - 16:00 문흥점 진료시간 월 - 금 : 9:00 - 18:30 토요일 : 9:00 - 12:00 일/공휴일 : 휴진 점심 : 12:30 - 14:00

비문증
> 유리체.망막클리닉 > 비문증

날파리증(비문증)이란?

비문증은 눈 앞에 먼지나 벌레 같은 뭔가가 떠다니는 것처럼 느끼는 증상으로, 하나 또는 여러 개의 점이 손으로 잡으려 해도 잡히지 않고, 위를 보면 위에 있고, 우측을 보면 우측에 있는 등 시선의 방향을 바꾸면 이물질의 위치도 따라서 함께 변하는 특성을 지닙니다.

날파리증의 원인

대부분 연령의 증가에 따른 유리체의 변화에 의해서 생깁니다. 나이가 들수록 눈 속의 유리체는 오그라들어서 덩어리지거나 주름이 생기게 되어 부유물을 형성합니다. 하지만 근시가 있는 경우에는 젊은 사람에서도 이런 변화가 빨리 나타날 수 있습니다. 유리체의 변성과 액화가 진행하면 유리체는 점점 오그라들게 되고 결국 망막과 접해있던 뒷부분부터 떨어지면서 ‘후유리체 박리’가 일어납니다. 이때 일반적으로 날파리증이 더욱 심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후유리체 박리’는 노화에 따른 생리적 현상으로 그 자체만으로는 치료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유리체출혈

눈속의 유리체에 피가 나면 날파리증이 생깁니다. 특히 고혈압이나 당뇨병이 있는 분들에서 잘 나타납니다.

망막열공,망막박리

망막에 구멍이 나거나 찢어졌을때에 날파리증이나 번갯불 현상이 나타납니다. 이것을 방치하면 망막이 종잇장처럼 떨어지는 망막박리가 생길수 있습니다.

포도막염

눈속에 염증이 생기면 검은 점들이 많이 보이고 뿌옇게 흐려 보이고, 환자가 빨갛게 충혈이 되기도 합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요?

날파리증이 새로 발생하면 일단은 반드시 안과의사의 진찰을 받아서 이 증상이 단순한 노화현상인지 아니면 치료를 해야하는 질환에 의한 것인지부터 확인을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안과의사의 검진을 통해 그 현상이 단순한 날파리증이라는 것이 확인된 후에는 그 물체를 무시하고 잊어버리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떠다니는 물체가 숫자나 크기에 있어서 여러달 동안 변화가 없다면 이 자체로는 수술하지 않는 것이 원칙입니다. 점이 눈앞에서 어른거려 불편을 느낄 때는 잠시 위를 쳐다봤다가 다시 주시하면 일시적으로 시선에서 없어질 수 있습니다. 일부는 계속 보일 수도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대개는 옅어지고 적응이 됩니다. 날파리증이 있는 사람은 그 물체에 대해 자꾸 신경을 집중시키는 경향이 생기는데, 신경을 집중시키고 걱정을 하는 행위는 증상을 해결하는데 아무런 도움이 안 될 뿐 아니라 시간적으로나 정신적으로도 손해입니다.
그러나 갑자기 떠다니는 물체가 많아질 때, 또는 눈 앞에 무엇이 가리는 것 같은 증상이 느껴질 때는 반드시 안과의사에게 재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같은 날파리증상을 보이지만 실제로는 치료를 요하는 망막질환인 경우가 20%정도이며, 이런 경우 치료시작 시기에 따라 시력의 유지 정도가 결정되기 때문에 조속한 진단이 매우 중요합니다.

빈도 원인 치료
80% 단순 노화에 의한 유리체 변성 필요없음
20% 유리체출혈, 망막열공, 망막박리, 포도막염등
치료가 필요한 질병
발생원인에 따라 적절한 치료가 필요함
517-94-00263 대표자 이영창 광주 광산구 임방울대로348 남궁빌딩 503호
COPYRIGHT BARUN ophthalmic clinic ALL RIGHT RESERVED.
  • 가을
  • 아르곤 레이저
  • 라식검사
  • PRIMIUM M라섹
  • 바른안과 직원후기